Home marathon 주님의 기도문 앞에서..

  • This topic has 0 replies, 1 voice, and was last updated 14 years ago by 정하상성당.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16442
    정하상성당


      기나긴 어둠의 터널을 지나, 예수님의 부활하심을 우리 다 함께 기뻐하는
      울 신부님의 “부활축하 멧세지”에 가슴이 뜁니다.

      “내가 세상 끝날때까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겠다 ” (마태 28.20)

      주님의 기도문 앞에서..


      세상에 마음을 빼앗기고 살아가면서
      하늘에 계신“당신을 찾았습니다.
      이기적 생각 속에서 다른이를 돌아보지 못하면서
      우리” 아버지라고 말했습니다.

      늘 가정처럼 교회를 아끼지 못하고
      주의 자녀처럼 살아가지 못하면서
      아버지” 라고 부르짖었습니다.

      일상을 부끄럽게 살아 가면서도
      주님의 이름이 거룩히 빛나심을 받으시라고
      주님의 재림을 학수고대 하지 않으면서
      주님의 나라“가 임하심을 구했습니다

      말씀의 깊은 묵상도 순종도 없이
      주님의 뜻을 들먹였습니다
      지금 이곳의 삶에 충실치 못하면서
      오늘 날“이라 기도 하고

      하루 하루에 만족하지 못 하면서
      일용할“것을 구하였습니다.
      내 욕심을 채우기 위해 분주하면서
      양식“을 구하였습니다.

      늘 상처주며 살아가는 인생이면서
      용서“를 구하였습니다.
      마치 관대하게 늘 용서하는 자 인양
      용서하여 준 것같이“라고 의식하며 말입니다.

      죄를 즐기고 살아가면서도
      유혹에 빠지지 “않기를 구했으며
      악과 대항하여 싸우지 않으면서
      악에서 구원하실 것“을 기도했습니다.

      늘 찬미하는 삶이 아니면서
      주님의 영광을 구 하였습니다.

      주님.  저의 기도가
      진실한 기도가 되게 해 주십시요.

      하늘의 아버지시여……

      -곽인근
      다니엘(가톨릭마라톤동호회)   옮김-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