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rathon 천 원짜리 두부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16393
    정하상성당

      천 원짜리 두부

      – 이영선 신부-

      갑자기 얼굴이 보이지 않던 마리아 할머니,  알고 보니 밭에 갔다 넘어져 팔이 부러졌습니다.
      함께 온 딸은 병원비로 2백만원은 까 먹었다고 투덜거리지만, 2주동안 병원 신세를 진
      할머니는 얼굴이 뽀시시 해져 왔습니다.  홀로 살면서 밥, 장그릇 그리고 수저 하나로
      진지를 해결하며 사셨습니다.

      비린내 나는 반찬 맛 보려면 장 보러 송정리나 나주까지 버스 타고 가야 합니다.
      마을에서 가끔 그 곳으로 버스가 가는데, 시간 맞추기도 어렵지만, 차를 타고 내리는 일은
      중노동입니다.  넘어지지 않으려고 온통 긴장의 연속입니다.
      그러니, 손 가는 곳에 있는 된장이나 간장에 밥 비벼 후루루 잡수시는 걸로 시장기를
      속이고 하루를 논밭에서 보냅니다.  80년을 써온 몸입니다.
      이젠 쉬고 싶다고 신호를 보냅니다. 하지만 쉬이 그럴 수 있나요.
      거기다가 잡수시는 것도 그 모양이니 몸에 힘이 있을리가 없읍니다.

      그저 습관처럼 호미를 놀립니다. ‘늙으면 밥심으로 산다는디….’ 넘어지면 틀림없이
      부러지고 맙니다.  마리아 할머니 만이 아닙니다.  우리동네 대부분의 할머니, 할아버지들께서
      비슷한 처지에 있습니다.    이 일을 어찌 할까 ?  생각타가 일주일에 한 번이라도
      반찬에 진지 잡수시게 해야겠다 싶었읍니다.    토요일마다 두부를 만들어  저녁미사와
      주일미사때 나누어 먹자고 했습니다.  다 들 좋으시답니다.
      그래서, 천원짜리 두부를 만들어 팔기로 했습니다.  고등어도 떼어다 팔까 ?
      예수님께서는 오천명에게도 공짜로 주셨는디….  그 제자인 사제는 팔 생각합니다.
      주님 자비를…..

      다니엘 옮김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