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Theory 제대와 감실에 대하여

  • This topic has 0 replies, 1 voice, and was last updated 12 years ago by 정하상성당.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6032
    정하상성당

       

      여러분은 성당의 중심이 어디라고 생각하십니까? 예부터 우리 신자들은 하느님께 제사를 드리기 위해서, 성찬례를 거행하기 위해서 한 장소에 모였습니다.
      박해시대에는 신자 가정집에 모였고 종교의 자유를 얻고부터는 교인들 모임을 위한 건물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그것이 곧 성당입니다. 성당은 성찬례를 거행하기 위해 지어진 건물이고,
      또 성찬례가 이루어지는 곳은 바로 제대(제단)입니다. 따라서 성당의 중심은 제대임을 알 수 있습니다. 감실은 성체를 모셔두는 장소입니다. 교회가 생겨난 이후 그 옛날부터 미사 중에 축성한 빵을
      보존하는 관습이 있었습니다
      . 신앙 때문에 감옥에 갇힌 이들이나 병에 걸려 미사에 참석하지 못한 이들에게 성체를
      영하게 해주기 위해서였습니다
      .

      오늘날에도 미사 때 충분한 제병을 준비하지 못한 경우를 대비해서, 또는 미사 때 남은 성체를 보관하기 위해서 감실에 성체를 모셔둡니다. 또한 성체 안에 계신
      예수님을 흠숭하기 위한 목적도 있습니다
      . 감실에 빨간 불이 켜져 있는 것은 감실에 성체가 계심을 표시하고
      주님께 대한 공경을 표시하기 위해서입니다
      .

      『성체공경훈령』 3항과 『미사 없는 영성체와
      성체신심예식서』
      2항 에서는 이렇게 선언하고 있습니다. ‘미사성제로서의
      성체성사야말로 미사 없이 성체께 바쳐지는 경신례의 원천이요 목적이다
      .’ 이 선언은 성찬례로 대표되는 제대와
      성체신심으로 대표되는 감실의 관계를 단적으로 드러내주고 있습니다
      . 제대는 미사가 거행되는 곳이기 때문에 갈바리아산을
      의미하기도 하고
      , 교회의 머리이신 그리스도의 몸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사제는 미사를 봉헌하시기에 앞서 먼저 제대에 절을 하시는 것입니다.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