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rathon 인생길 먼 길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16574
    정하상성당

      언제나 연애시절이나 신혼때와 같은
      달콤함만을 바라고 있는 남녀에게
      우리 속담은 충고하고 있다.
      ‘첫사랑 삼년은 개도 산다고’

      사람의 사랑이 개의 사랑과 달라지는 것은
      결국 삼년이 지나고부터인데…
      우리의 속담은
      기나 긴 자기수행과 같은
      그 과정을 절묘하게 표현한다.

      열살줄은 멋 모르고 살고
      스무줄은 아기자기하게 살고
      서른줄은 눈 코뜰새 없이 살고
      마흔줄은 서로 못 버려서 살고
      쉰줄은 서로가 가여워서 살고
      예순줄은 서로 고마워서 살고
      일흔줄은 등 긁어주는 맛에 산다.

      ……..

      열살줄은 멋 모르고 자고
      스무줄은 포개서 자고
      서른줄은 마주보고 자고
      마흔줄은 천정보고 자고
      쉰줄은 등 돌리고 자고
      예순줄은 따로따로 자고
      일흔줄은 어디서 자는지 모르고
      여든줄은 죽었는지 살았는지 모르는…

      ………

      자식 기르느라 정신없다가
      사십줄에 들어서
      지지고 볶으며 지내며
      소, 닭보듯이
      닭, 소 보듯이 지나쳐 버리기 일 쑤이고
      서로가 웬수 같은데
      어느날 머리칼이 희끗해진 걸 보니
      불현듯 가여워진다.

      그리고,

      서로 굽은 등을 내보일 때쯤이면
      철없고 무심했던 지난날을 용케 견디어 준
      서로가 눈물나게 고마워 질 것이다.

      이젠 머물 날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쭈글쭈글해진 살을 서로 긁어주고 있노라니
      남녀의 사랑이기보다
      평화로운 슬픔이랄까
      자비심이랄까……
      그런것들에 가슴이 뭉클해지고
      인생의 무상함을 느끼게 한다.

      –  하 략 –

      다니엘 퍼와서 짜깁기한 글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