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rathon 이런친구 너 였으면 좋겠다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16255
    정하상성당

      이런친구 너 였으면 좋겠다.
         -작자 미상-

      친구와 나란히 함께 누워 잠잘 때면
      서로 더 많은 이야기를 밤새도록 나누고 싶어
      불 끄기를 싫어하는 너 였으면 좋겠다.

      얼굴이 좀 예쁘지는 않아도
      키가 남들처럼 크지는 않아도
      꽃내음 좋아하며 늘 하늘에 닿고 싶어하는
      꿈을 간직한 너 였으면 좋겠다.

      비 오는날엔 누군가를 위해
      작은 우산을 마련해 주고 싶어하고
      물결위에 무수히 반짝이는 햇살처럼
      푸르른 웃음을 아낄줄 모르는 너 였으면 좋겠다.

      서로의 표정을 살피며
      애써 마음을 정리하지 않아도 좋을만큼
      편안한 친구의 모습으로
      따듯한 가슴을 가진 너 였으면 좋겠다.

      한 잔의 커피 향으로 풀릴것 같지 않은
      외로운 가슴으로 보고프다고 바람결에 전하면
      사랑을 한 아름 안아들고
      반갑게 찾아주는 너 였으면 좋겠다.

      네 어릴 적 가지고 놀던 구슬이나 인형처럼
      나를 소중히 여겨주는
      온통 사랑스런 나의 너 였으면 좋겠다.

      곽인근 다니엘 펌
      –비록 함축된 시어가 없어 다분히 나열식이며 수필적이기는 하나
         김영랑이나 서정주 시를 읽듯 풀잎에 이슬이 데굴데굴 굴러가는 느낌입니다.
         내용 또한 여성적이기는 하나,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공감이 가는 예쁜 글입니다. .퍽이나 감동적입니다.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