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 기념일(8월 4일)

Home Forums Mass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 기념일(8월 4일)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934
    정하상성당

      민수 12,1-13  마태 14,22-36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 한 가지

      하느님께서는 고통에서 당신의 아들을 구원하지 않으셨습니다. 우리도 우리 삶의 어려움들로부터 벗어나기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예수님처럼 우리의 삶도 아버지의 손길 안에 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우리를 버리지 않으십니다. 

      미르얌과 아론은 자신의 처지가 어떤지를 모르고 분수넘게 모세를 비방한다. 그에 대한 질투가 자리한 것이다. 못마땅해할 이유가 무엇이었는가? 이방인 여자를 아내로 맞이했다고? 자신들도 주님의 환시를 볼 수 있다고? 주님을 마주할 수 있었던 모세와는 질적으로 다른 존재임을 알려주시는 하느님의 모습을 통하여 사람에게 주어지는 역할이 다르다는 것을 알뿐만 아니라 그에게 주어지는 직책의 무게도 가늠할 수 있게 된다. 

      물위를 걸으시는 예수님을 보면서 겁에 질린 제자들에게 주님께서 당신의 신원을 알려주신다. 그러자 베드로는 주님께 요청하여 물위로 걸어 나간다. 그러나 두려움으로 다시 물에 빠져버리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왜 베드로는 주님께 무리한 요구를 했을까? 그리고 그의 추락으로 인한 수치심은 어떠했을까?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그것이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주님을 잃어버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함을 배우게 된다. 이것이 우리가 살아가는 한 가지 이유가 아닐까! 많은 사람들을 먹이신 기적 뒤에도, 역풍을 만나 싸우고 있는 순간에도, 지루한 하루 하루가 진행되더라도 주님께서 우리 곁에서 함께 계시다는 것을 믿어야 한다. 그리고 우리가 혼란스러울 때 주님을 빨리 찾을 수 있기를 바래본다. 정신을 차려 주님을 바라볼 수 있는 오늘이 되었으면 한다.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