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rathon 새해 첫날 – 2010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16388
    정하상성당

      + 주님 은총

      새해 첫날
      어머니의 이름을 부르면

      한 마리의 학이
      소나무 위에 내려 앉듯

      우리 마음의 나뭇가지에도
      희망이란 흰 새가 내려와
      날개를 접습니다.

      새로운 한 해에도
      새로운 마음으로

      당신과 함께
      먼 길을 가야 겠지요 ?

      -이해인 수녀님의 ‘어머니가 계시기에’ 중에서-
      곽인근 다니엘 옮겨옴.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