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rathon 무엇 때문에 오래 달릴 수 있을까?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16714
    정하상성당

      무엇 때문에 오래 달릴 수 있을까?

      우리 몸은 기본적으로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이렇게 5대 영양소를 먹고 살아가게 되어 있다. 수백만년동안 진화하면서 지금의 에너지시스템을 갖게 된 것이다.

      몸을 움직이고 달리는데 동원되는 에너지원천은 크게 보면 탄수화물과 지방 그리고 일부의 단백질이다.
      탄수화물은 고효율의 에너지원으로 짧고 강한 힘을, 지방은 많은 양의 에너지를 보유하며 비교적 효율이 떨어지더라도 긴 시간 아니 그 이상의 긴 기간의 에너지를 조금씩 서서히 만들어 내게 된다.

      통상 이야기하는 마라톤과 같은 운동을 산소가 많이 필요하다 하여 유산소성 운동이라 하는데, 여기에는 2가지 에너지를 만들어내는 경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나는 탄수화물(근육 글리코겐, 간 글리코겐, 혈중 글루코스,)을 주로 이용하는 유산소성 해당과정(Glycolysis)과 다른
      하나는 지방(근육내 중성지질, 혈중 유리지방산, 체내 저장지방)을 주로 이용하는 유산소성 지질대사를 들 수 있다.

      고강도의 운동시 탄수화물은 대단히 효율이 높은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데 반해서, 지방은 보다 낮은 운동강도의 운동시에 우선적으로 이용되는 에너지원이다.

      즉 유산소성 해당과정은 10Km 이하의 고강도의 유산소성 운동시에 많은 에너지를 공급하며,
      유산소성 지질대사는 마라톤, 그 이상의 거리, 100Km, 200Km 등의 울트라마라톤과 같이 긴 거리의 연장된 유산소성 운동종목에 많은 양의 에너지를 공급하는데 공헌하게 된다.
      그러므로 유산소성 해당과정과 유산소성 지질대사과정은 각각 유산소성 파워 및 유산소성 능력으로 나타내어진다.

      달리다보면 어느 정도 숙련된 마라토너라도 처음에는 주로 유산소성 해당과정이 우선으로 가동되고 서서히 시간이 흐를수록 유산소성 지질대사가 더욱 강력하게 가동되어지는데,
      이 비율을 어떻게 잘 조화있게 가동하여 흐름을 유지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전체적인 유산소성 능력이 판가름나게 되는 것이다.

      즉 전반에 강하냐, 중후반에 강하냐? 는 위 두 가지 대사과정을 어떻게 조절하여 사용하느냐에 따라 구분되어지며,
      비교적 유능한 선수라고 평가받는 마라토너들은 유산소성 지질대사 능력이 잘 발달되어 지방을 연료로 하면서 레이스 전체를 지배하며, 결정적인 순간이나 목표한 지점에서 유산소성 해당과정시스템을 고도로 가동하여
      시간을 앞당기거나, 목표한 경쟁선수를 추월하거나, 좋은 결기결과를 얻게 된다.

      이론적으로는 체내의 저장지방 1Kg은 약 9,000Kcal의 에너지를 보유하고 있는데, 전체적인 효율로 본다면 약 80% 정도(7,200Kcal)를 운동에너지로 사용한다.
      마라톤에서 60Kg 주자 기준으로 볼 때 500∼600Kcal/ 시간 의 에너지를 필요로 하므로, 지방 1Kg 으로는 약 12∼ 14시간 정도를 달릴 수 있게 된다.
      다만 우리 몸의 각 기관 및 근육, 건, 인대 등이 누적피로에 의하여 인내력의 한계점에 도달하거나, 심리적인 위축으로 달리는 능력이 저하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상이기도 하다.

      따라서 평상시 다양한 훈련과 연습으로 유산소성 운동능력을 향상시킨다면 본인이 원하고 기대하는 마라톤을 즐기면서 달리게 될 것이다.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