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oses_nanum 마라톤 所感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20636
    정하상성당

       

      p1000106_seungho5704[1].jpg

       

       

      2010, 10, 10 -시카고 마라톤 소감
                  [원문에서 일부 발췌]

      " 어느 누가
      육칠십대를
      눈물겹게 저무는
      노을이라 했나.

      지금도
      사랑앞에 서면
      북소리 둥둥둥 ~
      울리는 가슴인데…. "

        이 날의 레이스는 사람들이 읊조린 그 어떤 詩도 
      달림이들의 감동적인 숨결과 장관을 이룬 벅찬 물결만큼  名作은 아니리라. 
      가을 단풍이 곱게 물들기 시작한 시카고 다운타운 한복판, 청명한 가을하늘엔 흰 구름 두둥실 떠 다니고
      코발트 빛 미시간 호수를 옆에 낀 Grant Park엔 48,000여 달림이들이 모여 힘찬 발걸음을 내 디딘다.
       Lake Shore Drive路변,  아름다운 고층건물 사이사이 가로수의 샛노랑 단풍의 황홀한 풍경,
      그것은 차라리 꽃이고, 노란 이슬 뭉텅이고, 노란 별들이다.

       (중략)

       " 나의 삶에, 나의 신앙에 
       천둥같은 소리로  
       번개같은 번쩍임으로 
       때론 미풍같은 속삭임으로  
       그리고 마침내 
        내 영혼을 적시는 – 시카고 마라톤.  "

      언론에 따르면, 이 날은 세계 最多인원이 모이고 1.5 Million Spectators가 走路변에서  Rock Band Music과
      뿔피리, 딸랑이를  불고 흔들어 대면서 열광적으로 Good Job Guys ! 를 외친다고 현장을 소개한다.

      (중략) 

      " 하늘은 높아가고 
       마음은 깊어가네  
       꽃이 진 자리마다 열매를 키워 
       나무여…바람이여… 
       잎이 질때마다
       한 웅큼의 詩들을 쏟아내는 
       나무여… 바람이여…

       하늘은 높아가고 
       기도는 깊어 가네."

      Dear In Kwak, Congratulations from BOA for finishing the 2010 Chicago Marathon ! 이란 이 메일이 왔다.
      Your finished time was 06:05:59 and you placed 33,261st out of 36,159 finishers among 48,000 participants.
      내 뒤에 3,000여 完走者와 12,000여 완주하지 못한자가 있다는 사실이 엄청난 놀라움과 감격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이 기억이 내 몸속에 깊이 새겨져 앞으로 더 큰 용기와 북소리로 1등급짜리 99-88까지 나를 이끌 것으로 믿는다.

      기나긴 고통의 바다를 지나, 눈물겹게 다섯번째 풀 마라톤을 마무리하고
      휘니시라인을 넘는 짜릿한 환희와 기쁨을 맛 보았다.
      물먹은 솜처럼 무거운 몸을 Grant Park 잔디위에 던지고 지긋이… 눈을 감는다. 
      터질것 같던 심장, 삐걱이는 무릎, 종아리알배기와
       쥐 나는것을 달래가면서…26.2마일- 한걸음 한걸음 달린 순간  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Turandot(Puccini) 의  '공주는 잠 못 이루고' (Nessun Dorma) 아리아가 저 멀리~  꿈결을 타고 들려온다.

      (Click Below )
      http://www.youtube.com/watch?v=K_5W4t_CBzg

      http://www.youtube.com/watch?v=RdTBml4oOZ8&feature=related

      or

      http://www.youtube.com/watch?v=1k08yxu57NA&feature=related
      (Britain's Got Talent –  Winner 'Paul Potts' – 1억명 조회수 기록)

      다섯시간 넘게 달린 오늘의 기억은 내 모든 근육과 세포 구석구석에 새겨질 것이다. 
      그래서 언젠가 내 의지와  이성이 약해지고 희미해질때,
      그땐 내 몸이 기억하고 있는 오늘의 힘과 용기가 ….나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믿는다.

       " 마라톤은 한걸음 한걸음 휘니시라인을 향해 내 두다리로 확실하게 완주해 나가는 것 !
          혼신의 힘을 다 했다고  내 나름대로 납득하는 것 !    그리고 묻는다.
         ' 너는 이 정도로 진지하게, 이 정도로 전력을 다 해 살아본 적이 있는가 ? ' 

      늘 기억하자 ! 
      인생은 우리가 얼마나 오래 살며 숨 쉬느냐에 달려있지 않고,
      얼마나 숨 막힐 정도의 감격적인 순간을  보냈느냐…로
      측정된다는 것을 ! "

      " 달려라 ~ 기쁜 소식을 전하는 사람들 ! "

      Daniel Kwak –  Chicago Catholic Marathon Club

      * 우리가 타이거우즈와 골프약속 잡기는 불가능하다.  그러나 나는 이 날 70억인간중에서 가장 빠른
         Sammy Wanjiru와  走路를 같이 뛰었다. 황홀한 경험이었다.  
         그와의 차이는 인생으로 볼때 '찰라' (4시간)에 불과했다.

      * 어느 스포츠전문 기자가 첫 풀마라톤을 뛰고나서 이렇게 썼다
        "마라톤은 스포츠가 아니다.  가장 다이나믹한 참선이요, 철학이다 "
            PICT6029.JPG

      • This topic was modified 1 year, 2 months ago by 정하상성당.
      • This topic was modified 1 year, 2 months ago by 정하상성당.
      • This topic was modified 1 year, 2 months ago by 정하상성당.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