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arathon 담쟁이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16517
    정하상성당


                                                             담 쟁 이


                                                           저 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 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 때

                                            담쟁이는 말 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방울 없고, 씨알 한 톨 살아 남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 할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다.

                                  한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 잡고 올라간다.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 때까지
                                        바로 그 절망을 다 잡고 놓지 않는다.

                             저것은 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
                                     담쟁이 잎 하나는 담쟁이 수 천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

                                                     – 담쟁이 -도종환 –

                                                       담쟁이 잎 하나…..

                                        절망의 저 벽을 오르는 그 잎 하나는

                                바로 십자가 지고 앞장 서 가시는 주님이시다.

                                          우리는 그저 그 분 뒤를 따를 뿐……

                                                          왜, 나만….
                                                   이라고 말 하지 말자….

                                      그렇게 서로 서로의 십자가로 손 잡고
                                           우리 모두 함께 오르는 저 벽…..

                                           왜 나만…이라고 말 하지 말자…….

                                                         우리는…….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