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Moses_nanum 老慾 과 老貪

Viewing 1 post (of 1 total)
  • Author
    Posts
  • #20708
    정하상성당

      老慾 과 老貪


      노자는 “도덕경” 에서 이르기를
      “죄악 중에 탐욕보다 더 큰 죄악이 없고

      재앙 중에는 만족할 줄 모르는 것 보다
      더 큰 재앙이 없고

      허물 중에는 욕망을 채우려는 것 보다
      더 큰 허물은 없느니라”라고 했다.


      지족상락(知足常樂)
      만족할 줄 알면 인생이 즐거운데

      그놈의 탐욕, 노탐과 노욕이 뭐길래
      우리들의 인생말년을 망치곤 하는가.



      보지않아도 좋은 것 보지 말라고
      우리들의 시력은 서서히 어두워지고

      듣지않아도 좋은 것 듣지말라고



      우리들 청력도 가물가물해지고

      말하지않아도 좋은 것 말하지 말라고
      늙으면 말수가 적어지는 것도

      먹지않아도 좋은 것 먹지말라고
      식욕이 떨어지는 것,


      모두가 신의 섭리 아니던가.



      그래서 인생 일흔 줄에는 항상 자제와 절제,
      모든일에 지나침이 없어야하지 않던가

      돈이나 재산, 지위나 명예
      더 욕심말고 이제는 다 잊고 살면 되고


      허망한 꿈이나 못이룬 한(恨)
      이제는 접고 살아도 부끄럽지 않다.

      술이나 좋은 음식을 즐기는 식탐(食貪)도
      성인병의 원인이 될 뿐이다.


       

      예(禮)- 예를 지켜 법도를 넘지않음을 알아야 하고
      의(儀)- 스스로 나서지 않음을 알아야 한다.

      염(廉)- 청결하여 사악함을 감추지 않아야 하고
      치(恥)- 잘못을 쫓지않는 부끄러움을 알아야 한다.



      주책과 인색만 있고 존경과 명예가 없는 늙음은
      무관심과 냉소의 손가락질만 있을 뿐이다.


      소외되고 외롭다는 푸념도
      어쩜 우리들 스스로 자초한 것 아닌가.

      노욕과 노탐 버리고 맑고 밝은 마음일 때
      우리는 존경받고 우러러 보는 원로가 될 수 있다.


      고운 심성


      바른 교양으로 살아야
      멋진 아버지, 할아버지가 될 수 있지 않겠는가.

      – 나를 살피는 삶 –

       

    Viewing 1 post (of 1 total)
    • You must be logged in to reply to this topic.